상단여백
HOME 라이프 생활/건강 포커스뉴스
떡이 목에 걸려 숨을 못 쉴 때, 응급처치‘하임리히법’을 아시나요?
지난 한해 기도폐쇄로 인하여 119구급차로 이송된 환자 366명
[웰빙코리아뉴스] 석호필 기자 =2017년 7월 요양원에서 요양 중이던 B씨가 수박을 먹다가 목에 걸려 숨을 쉬지 못하는 것을 보고 요양보호사가 119에 신고를 하였다.

요양보호사는 급한 마음에 빨리 구급차만 보내달라며 전화를 끊었다. 119구급상황관리사는 다시 전화를 하여 하임리히법을 안내하였고, 요양보호사가 하임리히법 실시 도중 환자가 의식을 잃었다고 당황하자 바로 심폐소생술을 지도하였다.

흉부압박을 몇 번 실시하던 중 목에 걸려 있던 수박이 밖으로 나와 제거되었다. 구급차 도착 전 환자의 의식이 바로 회복되었고, 병원으로 이송되어 간단한 치료를 받고 건강을 되찾을 수 있었다.

소방청(청장 조종묵)은 추석기간 중 송편 등 음식물을 먹다 이물질이 걸려 숨을 쉬지 못하는 상황이 발생했을 때는 당황하지 말고, 119가 올 때 까지 하임리히법 등 응급처치를 해 줄 것을 당부하였다.

지난해 음식물에 의한 기도폐쇄로 호흡이 곤란하여 119구급차로 이송된 응급환자는 366명에 이른다.

추석 명절에는 떡이나 고기 등 음식을 많이 먹게 되어 평소보다 음식물이 목에 걸리는 경우가 많이 발생한다. 떡이나 사탕, 고기처럼 딱딱한 음식물은 오래 씹은 후에 삼켜야 하는데, 급하게 먹다가 목에 걸릴 경우 호흡이 곤란하여 심정지로 인해 사망에 이를 수도 있다.

떡과 고기 등 음식물을 먹다가 음식물이 목에 걸린 경우에는 환자에게 기침을 하도록 유도하고, 환자가 기침을 할 수 없을 때는 하임리히법을 실시해야한다.

한편, 1세 이하 영아의 경우에는 하임리히법이 아니라 등두드리기와 가슴압박을 교대로 실시하는 기도폐쇄 응급처치를 실시해야 한다.

하임리히법 등 기도폐쇄 응급처치 도중 환자가 의식을 잃은 경우에는 즉시 심폐소생술을 실시하여야 한다.

하임리히법 등 기도폐쇄 응급처치 방법은 다음과 같다.

하임리히법은 ▲환자의 뒤에서 양팔로 감싸듯 안고, 한손은 주먹을 쥐고 다른 한손은 주먹 쥔 손을 감싼다. ▲주먹을 환자 명치와 배꼽 중간지점에 대고 뒤쪽 위로 밀쳐 올린다. ▲음식물이 나오거나 환자가 의식을 잃게 될 때까지 반복한다.

※ 환자가 임산부 이거나 비만일 경우에는 가슴밀기 또는 흉부압박을 실시한다.

1세 이하의 영아에 실시하는 기도폐쇄 응급처치는 ▲허벅지 위에 머리가 가슴보다 아래를 향하도록 엎드려 놓고 손바닥 밑부분으로 아기 등의 중앙부를 세게 두드린다. ▲다시 아기를 뒤집어서 머리를 가슴보다 낮게 한 후 가슴 양쪽 젖꼭지 중앙부위에서 약간 아래를 두 손가락으로 4cm 정도의 깊이로 강하고 빠르게 가슴압박을 한다. ▲음식물이 나오거나 환자가 의식을 잃게 될 때까지 반복한다.

소방청 윤상기 119구급과장은“온가족이 모이는 명절에 사고를 대비하여 하임리히법 등 기도폐쇄 응급처치 방법을 미리 숙지해 줄 것”을 당부하며 “위급상황이 발생할 경우 119에 신고한 후 119구급상황관리사의 안내를 받아 응급처치를 실시해 줄 것”을 강조하였다.

석호필 기자 ele777777@daum.net/웰빙코리아뉴스(www.wbkn.tv)

기사제보 및 보도자료 wbkntv12@daum.net @웰빙코리아뉴스
<Copyrights © 웰빙코리아뉴스 & wbkn.tv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석호필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핫클릭뉴스
icon포커스뉴스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볼만한 공연
  • 1
  • 2
  • 3
  • 4
  • 5
  • 6
  • 7
  • 8
  • 9
  • 10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신문사소개기사제보광고문의불편신고개인정보취급방침청소년보호정책이메일무단수집거부
(대전 본사 사옥) 대전광역시 중구 중교로 76(대흥동)  |   (경기지사) 경기도 용인시 기흥구 어정로 80, 102-1903
등록번호 : 대전 아 00270  |  등록연월일: 2011년3월 4일  |  발행·편집인 : 임규태  |  청소년보호책임자 : 임규태
대표전화 : 1899-4795  |  Copyright © 2011-2017 웰빙코리아뉴스. All rights reserved. 이메일 : wbkntv@daum.net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