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피플&오피니언 화촉/부음 피플&피플
가야금 명인 황병기 선생 별세
창작과 국악 현대화 이끈 거목
[웰빙코리아뉴스] 임규태 기자 =


한국 국악계의 큰 별이자 가야금 명인 황병기(82) 선생이 31일 새벽 별세했다. 지난해 말 뇌졸중 치료를 받은 이후 폐렴을 앓다가 세상을 떠났다.

창작음악의 1세대로 통하는 황병기 선생은 올해 가야금 인생 67주년, 창작 인생 56주년을 맞은 우리 가야금을 대표 인물이다. 그는 서울대 법대 출신으로 법대 3학년 재학 중 KBS에서 주최하는 전국대회에 나가 1등을 하며 국악 재능을 발휘했다. 1950년대 당시에는 국악과가 없었기 때문에 법을 공부했다. 서울대 음대가 생긴 건 1959년이었다.

그의 국악행보는 파격과 창조성을 바탕으로 세간의 큰 관심을 끌었고 그래서 창작을 통한 국악 현대화에도 앞장섰다. 1975년 명동 국립극장에서 초연된 '미궁' 등이 대표작으로 '미궁'은 첼로 활과 술대(거문고 연주막대) 등으로 가야금을 두드리듯 연주하고 무용인 홍신자의 절규하는 목소리를 덧입은 파격 형식의 곡이었다. 2000년대 들어 미궁 관련 괴소문이 퍼지면서 젊은 층에서 관심을 갖기도 했다.

2014년 '정남희제(制) 황병기류(流) 가야금 산조' 음반을 내고, 지난해 9월 인천 엘림아트센터 엘림홀에서 가곡(歌曲) 콘서트 '황병기 가곡의 밤', 같은 달 롯데콘서트홀에서 '국악시리즈 II – 국립국악관현악단'을 펼치는 등 말년까지 활발한 연주 활동을 보였다.

1970년대 이후 한양대, 이화여대 등에 국악과가 생기면서 1974년 이화여대 교수로 부임하며 음악을 전업으로 삼았다. 이후 2001년 정년퇴임, 국립국악관현악단 예술감독, '아르코(ARKO) 한국창작음악제' 추진위원장을 맡았다.

대한민국국악상, 방일영국악상, 호암상, 대한민국예술원상, 후쿠오카아시아문화상 대상, 만해문예대상 등을 받았다. 대한민국 예술원 회원이다. 유족으로 소설가 한말숙 씨와 아들 황준묵, 황원묵 씨, 딸 황혜경, 황수경 씨 등을 남겼다. 빈소는 서울 아산병원 30호실. 02-3010-2000

임규태 기자 cenews1@daum.net/웰빙코리아뉴스(www.wbkn.tv)

기사제보 및 보도자료 wbkntv12@daum.net @웰빙코리아뉴스
<Copyrights © 웰빙코리아뉴스 & wbkn.tv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임규태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핫클릭뉴스
icon포커스뉴스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볼만한 공연
  • 1
  • 2
  • 3
  • 4
  • 5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신문사소개기사제보광고문의불편신고개인정보취급방침청소년보호정책이메일무단수집거부
(대전 본사 사옥) 대전광역시 중구 중교로 76(대흥동)  |   (경기지사) 경기도 용인시 기흥구 어정로 80, 102-1903
등록번호 : 대전 아 00270  |  등록연월일: 2011년3월 4일  |  발행·편집인 : 임규태  |  청소년보호책임자 : 임규태
대표전화 : 1899-4795  |  Copyright © 2011-2018 웰빙코리아뉴스. All rights reserved. 이메일 : wbkntv@daum.net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