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문화 공연/전시 볼만한공연
​대전시립교향악단 마스터즈 시리즈 3
서양 음악의 시작과 끝, 정형화의 해체, 그리고 삶과 죽음에 대한 양극단을 마주한다!
[웰빙코리아뉴스] 임규태 기자 = 대전시립교향악단이 오는 15일 대전예술의전당 아트홀에서 마스터즈 시리즈 3 <양극단에서 음악을 만나다>를 무대에 올린다.

이번 연주는 제임스 저드 예술감독 지휘 아래, 바이올리니스트 김필균의 협연으로 서양 음악의 아버지 바흐의 <바이올린 협주곡 제2번 마장조, 작품 1042>와 말러가 삶의 끝에서 말하는 마지막 고백 <교향곡 제9번 라장조>를 연주하며 서양 음악의 시작과 끝을 선보인다.

연주회의 시작은 바흐의 <바이올린 협주곡 제2번>으로 한다. 이 작품은 바흐가 남긴 작품 중 가장 사랑받는 곡으로 지극히 아름답고 서정적이다. 바흐는 이 작품에 오직 그만이 찾아낼 수 있었던 악기에 대한 가능성과 깊이 있는 이해가 담겨 있다.

협연자로 나서는 김필균은 27살의 어린 나이에 대전시향의 악장이 되어 지금까지 흔들림 없이 지휘자와 단원 사이를 조율하며 활약하고 있는 연주자로, 오케스트라를 누구보다 잘 아는 만큼, 그와 오케스트라가 보이는 호흡이 주목할 만하다. 

연주회의 대미를 장식하는 곡은 말러의 <교향곡 제9번>이다. 말러가 완성한 마지막 교향곡이자 삶과 죽음에 대한 방대한 이야기인 이 작품은 방대한 악기 편성과 거대한 구상에서 표현되는 삶의 회환과 미련, 동경과 체념을 녹여냈다.

임규태 기자 cenews1@daum.net/웰빙코리아뉴스(www.wbkn.tv)

기사제보 및 보도자료 wbkntv12@daum.net @웰빙코리아뉴스
<Copyrights © 웰빙코리아뉴스 & wbkn.tv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임규태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핫클릭뉴스
icon포커스뉴스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공연/전시 포스터
  • 1
  • 2
  • 3
  • 4
  • 5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최근 인기기사
    여백
    여백
    여백
    신문사소개기사제보광고문의불편신고개인정보취급방침청소년보호정책이메일무단수집거부
    (대전 본사 사옥) 대전광역시 중구 중교로 76(대흥동)  |   (경기지사) 경기도 용인시 기흥구 어정로 80, 102-1903
    등록번호 : 대전 아 00270  |  등록연월일: 2011년3월 4일  |  발행·편집인 : 임규태  |  청소년보호책임자 : 임규태
    대표전화 : 1899-4795  |  Copyright © 2011-2018 웰빙코리아뉴스. All rights reserved.
    Email : wellbeingkoreatv@nate.com  |  Editor in Chief : LIM KYUTAE
    Back to Top